인형, 천사, 액세서리 etc. 행복해 질 수 있는 아이템이 모이다 Comfort(기노완 시 이사)

인형, 천사, 액세서리 etc. 행복해 질 수 있는 아이템이 모이다 Comfort(기노완 시 이사)

기노완 시의 서부, 서쪽 해안가를 지나는 기노완 우회도로를 북으로 달리면 천사와 장미가 그려진 간판 표시의 잡화 가게가 있습니다.가게 이름은 "Comfort". 이름 그대로 이곳에는 매일의 삶에 미소를 가져다 주는 힐링 아이템을 갖추고 있습니다.”저희 가게는 천사와 장미를 주제로 한 인테리어 잡화 가게입니다. 저 자신이 보고있는 것 만으로도 행복한 기분이 드는 잡화를 너무 좋아합니다.”

싹싹한 웃음으로 반겨준 사람은 오너인 기무라 나오코 씨그 말에 가게를 둘러보면 부엌 잡화나 직물 소품, 장식품이나 불빛에 이르기까지 천사나 장미를 모티브로 한 컬러풀하고 귀여운 아이템이 놀랄 만큼 다채롭게 진열되어 있습니다.

원래 외래품 도매를 전문으로 하는 회사에서 일했었다는 기무라 씨.1994년에 매형의 사무소 한쪽 공간을 빌려서 독립한 것이 지금 가게의 시작이라고 합니다.거기에서 여러 인연과 닿아, 오키나와 현 내에서 유명 백화점이나 대형 상업시설 등에 여러 매장을 지을 정도로 업무가 확대.“매일 바쁜 날을 보내면서, 자신이 정말로 좋아하는 것만 팔고 싶다고 생각이 들어, 2007년에 이곳 한 곳만 남기고 다른 가게를 다 정리했다”라고 합니다.

오키나와에서는 아주 귀한 와카쓰키 마리코의 창작 인형과 미하엘 네그린의 오리지널 액세서리

오키나와에서는 아주 귀한 와카쓰키 마리코의 창작 인형과 미하엘 네그린의 오리지널 액세서리

천사와 장미를 다룬 잡화류에 그치지 않고, 이 가게가 은근히 인기를 모으는 이유는, 기무라 씨가 취급하는 상품에 대한 고집. 입구를 들어가 정면 안쪽 코너에는, 일본의 저명한 창작 인형 작가 중 한사람인 와카쓰키 마리코 씨의 작품이 잔잔한 미소를 띠고 있습니다.
손으로 염색한 드레스나 작은 꽃에 이르기까지 하나하나 수작업으로 만들어진 와카쓰키 씨의 작품은 황홀할 만큼의 귀여움이 있다.사진 시리즈 『엘핀 플로리 각 20,500엔(세금포함)』외, 조금 작은 『리틀 엘핀 각 10,800엔(세금포함)』시리즈가 대표적인 작품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또 하나 주목할 아이템이 이스라엘 여성 디자이너 마하엘 네그린에 의한 액세서리.앤틱감 있는 우아한 작품은, 레이스나 놋쇠 바탕에 눈부신 스와로브스키를 다룬 것.일본 연예인에게도 애용자가 많은 이 브랜드의 작품을 취급하는 곳은, 오키나와에서는 Comfort뿐입니다.

검은 드레스에 어울리는 셋업을 이라고, 기무라 씨가 골라주신 것이 이쪽의 3점.“네그린의 액세서리는 정장 차림뿐만 아니라 캐주얼하게 T셔츠 등과 맞추어도 멋있어요”라고 옷차림의 조언도 해주었습니다.가격은 작품에 따라 다양하지만, 귀걸이 3,240엔(세금포함)~, 반지 5,400엔(세금포함)~, 목걸이 10,800엔(세금포함) 등 비교적 저렴한 가격의 물건을 갖추고 있습니다.

따듯함이 있는 천사들, 그리고 애견 토토짱도 찾는 사람을 매료시킵니다.

따듯함이 있는 천사들, 그리고 애견 토토짱도 찾는 사람을 매료시킵니다.

액세서리나 인형이 진열된 곳에 있는 엔젤 코너의 아이템도 다양합니다.이스라엘 장인의 정교한 수공 조각 작품이나 미국 작가에 의한 소박하고 따뜻함이 있는 작품, 유명 업체의 것까지, 크기도 디자인도 풍부하고 어떤 것으로 할까라고 눈이 돌아갈 정도입니다.

“찾아 주는 분들을 기분 좋게 하는 것이 저의 역할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얘기하는 기무라 씨의 미소와 함께, 마스코트 강아지인 토토짱을 만날 수 있는 것도 이 가게를 찾는 즐거움 중 하나입니다.

Comfort

소재지오키나와 현 기노완 시 이사 4-3-8
영업시간12:00〜19:00
정기휴일정해진 휴일 없음
전화098-898-6890
URLhttp://burauny.ti-da.net/
주차장있음 (점포 앞에 3대)

COUPPON

힐링의 행복 잡화가 이것 저것 상품 3,000엔 이상 구입하시면 10% 할인
※각 쿠폰의 이용 조건을 반드시 확인해 주십시오.

[이용 조건]

※다른 쿠폰과 병용 불가

유효기간:2018년 12월 3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