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하는 식사로 마음과 몸을 건강하게. 헬시 카페 틴가라(기노완시 노다케)

매일 하는 식사로 마음과 몸을 건강하게. 헬시 카페 틴가라(기노완시 노다케)

장수현으로 알려진 오키나와의 할머니들은 무척이나 건강합니다!이곳은 그런 지역 할머니들의 즐거운 윤타쿠(이야기)로 붐비는 가정적인 분위기의 카페입니다.할머니들의 건강의 근원이 무엇인지, 조금 들여다 봅시다.

제철의 섬 야채를 마음껏 맛볼 수 있는 런치

제철의 섬 야채를 마음껏 맛볼 수 있는 런치

간판 메뉴인 『계절의 10품 오늘의 런치 1,000엔(세금포함)』은 직접 재배한 야채를 중심으로 농가에서 직접 구입한 것 등 싱싱한 야채를 듬뿍 즐길 수 있습니다.
양념에는 가급적 소금을 사용하지 않고 가다랑어의 국물을 사용하거나, 고기를 조리할 때는 오븐으로 기름을 잘 제거하는 등 건강하게 완성하고 있습니다.

야채 중심의 요리로 거의 기름도 쓰지 않음에도, 그래도 충분히 든든하게 먹을 수 있고 배가 잘 꺼지지 않는다는 평가를 얻고 있습니다.드레싱도 수제품만 고집하며, 절임이나 반찬의 생생한 자주빛도 드래곤프루츠의 자연의 색감을 살린 것이라고 합니다.

런치의 메인 디쉬는 고기와 생선 중에 선택할 수 있습니다.
밥은 현미로, 이것 또한 건강에 좋겠네요.
수제 디저트와 커피 or차까지 포함되어 푸짐하지만, 처음에는 ‘이렇게 많이 있어도 다 먹을 수 없어~’라고 말하던 70, 80대 할머니들도 결국은 전부 먹어 버린다고 합니다!

큰 병을 이겨내고 식생활의 소중함을 깨달았다

큰 병을 이겨내고 식생활의 소중함을 깨달았다

60년대의 앤티크 잡화를 좋아하는 오너 미야노 씨가 원래는 잡화점으로 가게를 차린 ‘틴가라’.취미가 심해져서 가게에서 제빵 교실을 개최하거나, 무농약 야채를 잔뜩 기르기도 했으며, 잡화점에서 현재의 카페로 그 형태를 바꾸어 갔습니다.
또 수년 전 중병을 앓았을 때, 야채 중심의 식생활로 바꾼 것도 카페를 오픈하게 된 계기 중 하나입니다.‘매일의 생활 속에서 야채를 먹는 것을 의식하는 것만으로도 건강으로 이어진다’라고 가르쳐 주셨습니다.

‘틴가라’란 오키나와의 사투리로 ‘은하수’를 의미하며, 느긋한 시간이 흐르는 가게 안에서는 런치 외에도 500엔(세금포함) 도시락도 판매하고 있습니다.
부담 없는 가격이라 계속 사 먹을 수 있다며, 매일 사러 오는 손님도 있을 정도로 야채가 듬뿍 든 도시락은 다이어트나 건강을 신경 쓰는 분에게 호평을 얻고 있습니다.

미야노 씨가 취미로 모은 잡화는 레트로하고 팝적인 아메리칸 잡화나 양철 장난감 등 남자들도 좋아할 것 같은 멋진 아이템이 즐비합니다.
추천하는 건강 식품과 해외에서 구입한 양복 등을 살 수 있으며, 쇼핑만 하는 것도 OK이므로 꼭 한번 들러 보시기 바랍니다.

헬시 카페 틴가라

소재지오키나와현 기노완시 노다케 2-34-9
영업시간11:30~17:00(L.O.15:00)
정기휴일일요일・공휴일
전화098-955-5580
URLhttp://healthycafethingara.ti-da.net/
주차장있음(3대)

COUPPON

매일 먹고 싶은 어머니의 수제 런치 드링크 1잔 리필 서비스
※각 쿠폰의 이용 조건을 반드시 확인해 주십시오.

[이용 조건]

※런치 주문을 하신 분에 한함.
※다른 서비스와의 병용 불가.
※1그룹 1회에 쿠폰 1장만 이용 가능.
※1인 1잔까지

유효기간:2018년 12월 31일